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바쳐야한다'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5.10 바쳐야 한다. (6)

내가 왜 이 노래의 일부분을 좋아했었는지 전혀 기억이 나질 않는다. 지금처럼 전곡을 들어 본 기억도 없다...  그렇다고 운동권 학생도 아니었다. 지금은 소주 3잔이상 마시면 몸에서 받아주질 않지만 어렸을적 누구에게도 지지않는 주량이었다... 형들보다 술과 담배를 먼저 접했었고 참 많이도 까불고 다녔었다... 그때 어디선가 들었을게다... 민중가요여서도 아니고 전체적인 가사때문도 아닌 그냥 목숨걸고 술마시자는 가사 때문이었을것 같다.
"사랑을 할려거든 목숨바쳐라 사랑은 그럴때 아름다워라
술마시구 싶을때 한번쯤은
목숨을 내걸고 마셔 보거라"
이 부분만을 언제나 입에서 흥얼거리며 돌아다녔었다.
잠에서 깨자마자 머릿속에 떠오른 이 노래.~~   컴퓨터 앞에앉아 검색해 본다...

바쳐야한다  

원작
- 이광웅
작사,작곡,노래 - 박종화
음반 - 박종화 창작골든베스트

사랑을 하려거든 목숨바쳐라
사랑은 그럴때 아름다워라
술마시구 싶을때 한번쯤은
목숨을 내걸고 마셔 보거라
전선에서 맺어진 동지가 있다면
바쳐야한다 죽는날까지 아낌없이 바쳐라
번쩍이는 칼자루 움켜쥐고 나서라 전사여
그날을 위해 이 한 목숨걸고 나서라
 
구차한 목숨으로 사랑을 못해
사랑은 그렇게 쉽지 않아라
두려움에 떨면은 술도 못마셔
그렇게 먹은 술에 내가 죽는다
붉은 맹세 붉은 피로 맺어진 동지여
죽어도 온다 그날은 온다
민족의 해방이여
반짝이는 칼날 움켜쥐고
지켜라 전사여 우리의 깃발
이 한 목숨 걸고 지켜라
 

'일상생활 > 요모조모'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구글 에드센스 Pin 번호가 왔습니다.  (10) 2008.05.13
데이터를 모두 날려버렸습니다.  (16) 2008.05.12
바쳐야 한다.  (6) 2008.05.10
딸아이의 만찬을 마치고...  (18) 2008.05.08
딸아이가 전해준 감동  (12) 2008.05.08
5월8일자 또하나의 희소식...  (8) 2008.05.08
블로그뉴스추천버튼 블코추천버튼 믹시추천버튼 한RSS추가버튼 구글리더기추천버튼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Photo Diary]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Posted by 보거(輔車)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05.10 14:43 신고

    전 가늘고 길게 살자는 주의라 ㅎㅎㅎ;;

    • 2008.05.10 23:42 신고

      민중가요.. 노동가요들 가만히 듣고 있다보면 푹~ 빠질때가 있더군요..~~ 이런쪽 모르고 살았었는데 이 노래도 전문노래꾼의 노래를 통해 들은것도 아니고 누군가가 주변에서 불렀던걸로 기억합니다.

  2. 2008.05.10 16:07 신고

    바쳐야 한다....
    짧지만 인상 깊은 말이군요.... ^^

    • 2008.05.10 23:44 신고

      사랑을 할려면 바쳐야죠.~~ ^&^
      민중가요... 노동가요 들 듣고 있다보면 단순한 노래지만 재미가 있을때도 있습니다.
      이런노래 듣고 있는걸 다른사람이 보면 아직도 이상한 눈(?)으로 볼때가 많습니다.

  3. 2008.05.11 23:52 신고

    저도 필름끊어지도록 마셔보고싶을때가 있지만...
    오바이트가 무서워서 불가능합니다..
    사랑을 할려거든 목숨바쳐라...역시 무섭군요...ㅎㅎ

    • 2008.05.12 00:22 신고

      ^&^ 저도 그게 무서워요.. 술을 마시면 다음날은 꼭 씨름 선수가 되어 버리게 되요.~~~
      왠 씨름선수(?) - 눈뜨자 마자 죙일 변기하고 씨름하게 되더라구요... 그놈 참 쎄요.. 한번을 안 져주네요..~~
      결국은 제가 두손두발 다 들어 버리게되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