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운동선수'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9.03 징크스를 깨뜨리자 ~~~ (2)

"징크스"라는 것 누구나 한개 또는 그 이상을 가지고 있는 아주 일반적인 것이 되어 버렸다.
개인개인에 따라 만들어지는 징크스도 있을 것이고 어떠한 경우는 직업별로 만들어지는 경우도 있다.

가수 -> 앨범 녹음할때 귀신을 보거나 귀신의 목소리를 들으면 그 앨범은 대박이 난다.
            노래 제목에 따라 가수들의 운영에도 영향을 끼친다.
            2집에 대한 징크스 (이것은 깨어지는 경우를 많이 보게된다.)
  등등
이영표 -> 경기가 있는 날에 "축구화 끈을 두번이상 만지게 되면 경기가 안풀린다"
송종국 -> 발톱을 짧게 잘라야지만 경기가 잘 풀린다.
이승엽 -> 홈런을 쳤을때 입었던 유니폼을 밤사이 세탁하여 입고 나간다 등등

택시기사들에게도 많은 징크스가 있다.

첫손님에 여자 승객을 태우면 영업이 잘 되지 않는다.
첫손님에 안경쓴 승객을 태우면 영업이 잘 되지 않는다.
첫손님에 기본요금 거리 이동후 10,000 원짜리 지폐를 내면 하루종일 그렇다.
첫 손님에 학생 손님을 태우면 하루종일 기본요금 손님만 태우게 된다.
교차로 첫 신호등 빨간불에 걸리면 우회전한다.

이것 외에도 굉장히 많은 징크스들이 있다.

대부분의 경우를 보면 첫손님에 대한 이야기들이 많다. 이것은 과거에 이런일이 한번쯤은 있었고 그것이 머릿속에 남아 되새김질 하다보니 어느새 징크스가 되어 버리는 경우가 많다.

첫손님 가릴 여유조차도 없는 법인택시 기사들 보다는 개인영업을 하시는 분들이 첫손님에 대한 징크스가 상대적으로 많다는 것이다.

이외의 징크스들
왜 내가 세차만 하면 비가 올까?
13일에 금요일을 믿는 것도 하나의 징크스일 것이다.
축구경기중 볼이 골대에 맞고 튀어 나오면 지는 경우가 많다.
어떤발의 양말을 먼저 신었는가에 대한 징크스.


징크스라는 것 !
그것은 "긍정의 힘" 이 아직 부족해서 이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해 보게 된다.
나쁜 기억은 오래 남기 마련이다. 좋은 기억은 상대적으로 빨리 잊혀지는 듯 하다.
많은 것들을 극정적이고 낙천적으로 본다면 이러한 징크스들은 많이 줄여 나아갈 수 있을꺼란 생각을 해 보게 된다. 


블로그뉴스추천버튼 블코추천버튼 믹시추천버튼 한RSS추가버튼 구글리더기추천버튼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Photo Diary]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Posted by 보거(輔車)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09.03 16:53 신고

    응? 맞아요. 택시기사아저씨들 저거 정말 완전공감.
    잘 안태우려그러더라구요.
    비오는날, 특히 안경쓴 저는..-_-;;;

    • 2008.09.03 17:07 신고

      아마도 저 징크스 때문이라기 보다는 날 궂은날은 차막힘과 제대로 순환이 되지 않아 그런 경우가 더 많을꺼예요.
      천안이라는 소도시의 경우도 종일 비오지 않고 갑자기 비가 내릴 때는 차는 차대로 막히고 손님은 손님대로 기다리는 악순환이 계속 되어 지거든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