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대중교통'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9.08.25 버스 , 택시 운전자들 신종플루(H1N1) 에 무방비 (1)
  2. 2008.03.27 술냄새 나는 택시기사라고?

  갑자기 찾아온 감기증상
이제 아침 저녁으로 찬바람 솔솔 불어주는 가을이 시작되는 듯 하다.  하루의 일교차가 크다보니 감기 증상이 생기는 사람들이 많아 지는 듯 하다. 보거(輔車)역시 어제(8월25일)아침 일어나 보니 콧속이 꽉 막힌 느낌에 화장실로 가 풀어보니 흐른 코피는 아니지만 콧속에서 응고되어 답답함이 느껴진 것이다.  대수롭지 않게 넘기고 출근을 했는데 약간 더해지는 증상들....  콧물나고... 목 답답하고... 숨 크게 쉬려면 간질간질 하다 기침과 재채기가 나오고....

순간 머릿속에 떠오른 생각이 "혹시 나도 신종플루(H1N1)에 걸린건 아닐까?" 라는 것이다. 그런데 나에게는 "발열"의 증상이 없었다.. 아닐꺼야~ 라고 스스로를 도닥여 봤다. 그러나 저녁이 되면서 기존 증상들이 심해지는 듯 싶기도 하고 해서 자주 다니는 이비인후과에 들러 증상을 이야기 하고 혹시모를 신종플루(H1N1)가 아닐까 하는 질문을 던져본다. 
감기 증상인듯 보인다는 의사선생님 덧붙여 말씀 하시는 것은 의사선생님 역시 신종플루(H1N1)에 대한 소식을 접하지만 감기증상과 별 다른 증상이 없고, 일반 의원에서는 할 수 있는 것이 아무것도 없다는 것이다. 일단 약을 받고 돌아오면서도 의사선생님도 확신하지 못한다는 생각에 왠지 찜찜한 기분은 떨쳐 버릴 수 가 없다.  신종플루(H1N1)가 아닐꺼라고 생각하면서도 불특정 다수의 승객을 태우고 다니는 직업을 가진 나로서는 어떤 승객이 신종플루(H1N1) 감염자인지 확인을 할 수도 없기에 그 걱정이 점점 커지기만 한다.

  불특정 다수의 승객을 태우고 다니는 버스,택시기사들은 신종플루(H1N1)에 무방비
언론의 보도를 보면 많은 사람이 모이게 되는 학교, 군부대, 등 은 신종플루(H1N1) 확산에 대비 개학을 늦추기도 하고 휴교하기도 하고... 군부대 역시 장병들을 대상으로 수시 점검을 한다.
그러나 불특정 다수의 승객을 태우고 다녀야 하는 버스,택시 기사들에 대한 예방 대책은 전혀 없다. 승객의 감염여부를 확인할 수 없고,  감염자라 하더라도 가려태울 수도 없는 것이다.  그렇다고 마스크라도 쓰고 운전할 수 있는가 그것도 아니다. 특히나 택시의 경우 그냥 타기도 무서워 하는 여성고객들도 있는 상황에 운전기사가 마스크라도 쓰고 운전을 한다면 그차에 승차하는 것을 꺼려할 수 밖에 없다.  운전자가 신종플루(H1N1)에 감염되는 것만이 문제가 아닌 운전자가 감염이 되면 또다른 불특정 다수에게 재감염의 우려가 있기에 대중교통 운전자들에게 무언가 예방 대책이 필요한 것이다.

  지역의 거점 병원에 전화를 해봐도...
누군가에게 감염이 되었을 가능성, 내가 누군가에게 재감염 시킬 가능성은 완전히 배제 할 수가 없어 인터넷으로 거점병원을 검색해 보고 해당 병원의 홈페이지를 찹아보니 신종플루(H1N1) 감염 증상이 있는 고객은 병원에 전화 후 방문 하라는 글이 있기에 전화해 보니 검사의뢰를 해 봐도 감염자는 거의 없다면서 일단은 일반 의원에서 약처방을 받아 복용후 증상이 호전되지 않으면 방문 하라는 대답뿐, 그래도 걱정이 된다면 와서 검사 받아 보시라고 친절히 검사비용까지 가르쳐 주신다.


일단은 의원에서 처방받은 감기증상의 약을 복용해 보고 혹, 심해지면 진단을 받아보려 마음을 먹었지만 불특정 다수의 승객을 태우고 다니는 직업으로 인해 언제나 불안감을 가지고 생활 할 수 밖에 없을 것 같다....





블로그뉴스추천버튼 블코추천버튼 믹시추천버튼 한RSS추가버튼 구글리더기추천버튼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Photo Diary]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Posted by 보거(輔車)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9.07 00:14 신고

    그렇네요,,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저로서도불안..ㅜ


술냄새 택시기사? 음주단속 사각지대 '대중교통' 
해당기사 : http://media.paran.com/sdiscuss/newsview2.php?dirnews=758512&year=2008&key=1&link=

라는 제목의 기사를 보게 되었다.
이 기사의 첫 본문은
 
한 번쯤은 버스나 택시를 탔을 때 기사에게서 나는 술 냄새를 맡아 본 경험들이 있을 것이다. 내 생명이 달린 일이니 불안한 마음이 드는 것도 당연한 일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시작이 된다.  제목과 첫 부분부터 무슨 내용인지 내용을 미루어 짐작 할 수 있게 만드는 글귀이다. 그동안도 참 많은 이야기들을 들어왔다... TV, 신문 등의 뉴스에서... 왜 대중교통은 음주단속의 사각지대냐 그런내용이다.

이 글을 쓰는 나는 충남 천안의 택시기사다... 운전기사라는 직업에 뛰어든지도 엊그제 같은데 벌써 짧지 않은 시간이 흘러왔다.
그동안 택시운전을 하면서 언론매체에서 떠들어 대는 대중교통 운전기사들의 음주사실(?)에 대한 이야기들.. 택시기사인 나로서도 그게 사실일까? 하는 의문을 가져 본 기억이 있다. 초반에는 실제 선배기사들에게 "형님 실제 이런 사람들 있어요?" 라고 물어본 기억도 있다.

사람에 따라 차이가 있으니 완벽하게 없다고 단정지을 수는 없다. 그러나 해당 기사의 제목에서처럼 대부분의 대중교통 운전자들이 그러한 일을 저지르고 있는 것처럼의 인식이 되어질 수 있는 내용에도 동의를 할 수가 없다.  내가 택시운전을 하면서 보아왔던 경험에는 그런 운전기사를 본적이 없다. (근무중이 아닌 근무종료후 음주운전으로 단속이 되어진 경우는 봤다.)

내가 이 기사에 이렇게 예민하게 반응하는데는 분명 이유가 있다.

아저씨 혹시 술 드셨어요? 술 드시고 운전하세요???

라는 물음을 나도 승객들께 자주 듣게 된다.

나는 술이라고는 소주3잔이 주량이다... 그것도 5-6개월에 한번이나 술을 입에 대볼까 말까...???

이렇게 물어보는 고객들은 기분이 좋다... 왜.. 변명(?)을 해 줄 수가 있기 때문이다.
허나 대부분의 승객들은 코만 킁! 킁! 거리다 목적지 도착하여 내리게 된다.
이러한 사람들의 대부분은 다른사람들을 만나 택시기사들 "술먹고 운전하나봐.." 라고 떠들고 다닌다.


그런데 술냄새는 왜?

그렇다. 대중교통은 나혼자만 타는 차량이 아니다. 전 손님이 술을 많이 먹기라도 했었다면 그 냄새가 바로 날아가지 않는다. 평소 술을 마시지 않는 나에게도 술 먹었냐는 소리가 자주 들린다면 해당 기사작성한 기자가 생각한 것처럼 많은 기사들이 음주운전 상태로 운전을 하는것 보다는 오해에서 커져버린 이야기가 크다는 것이다.

서울쪽이야 인구가 많아 모르겠지만 지방에 사시는 분들이라면 특히 작은 도시일수록 주변 지인중에 대중교통을 운전하시는 분들이 한사람 정도는 있을것이다. 그분들께 물어보라 과연 그런사람이 있다는 대답이 얼마나 나올지..

이 기사를 보며 괜시리 화나가서 끄적이다 보니 글을 쓰면서도 두서가 없네요..~~
읽으시는 분들은 그냥 그러려니 하고 ^&^ 웃어넘겨 주세요. ^&^

블로그뉴스추천버튼 블코추천버튼 믹시추천버튼 한RSS추가버튼 구글리더기추천버튼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Photo Diary]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Posted by 보거(輔車)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