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생활/요모조모

몸땡이가 마이아파...

반응형
2008.2.17 오늘은 분명 근무일이다.
지금 이시간도 열심히 근무중이어야 하지만 어제부터 코가 막히기 시작하더니
오늘은 아주 정신이 하나도 없다..

정해놓은 쉬는날 이외에는 함부로 쉴 수도 없는 직업에 대한 회의를 느끼는
날 중 하나일 것이다.

일반 직장이야 몸이 안 좋으면 조퇴를 해도 큰 차이가 없지만
택시라는 직업 일단 배차가 들어가 있으면 "입금"을 해야한다.

아파도 쉴 수도 없고. 쉴려면 엄청난 금전적 손실이 돌아온다. ~

콧물 때문에 훌쩍훌쩍 하다보니 어지럽기도 하고 정신도 없고..
이러다 큰일 나겠다 싶어 금전적 손실을 감수하고 차를 세워두고
들어와 서너시간을 자고나니 좀 살것같다.~

--------------------------------------------------------------------------

언젠가의 일이 생각이 난다.~

몸이 안좋은 상태에서 억지로 일하다 보니 손님들도 걱정이다.~
속모르는 어떤 손님 아저씨 몸이 안좋으면 손님 태우고 다니지 말고
들어가야지 이렇게 운전 하고 다니면 손님이 불안하쟎아요.~~

물론 틀린 말이 아니다.~
운전이라는 직업 목숨내걸고 다니는 직업이다. 그러나 생명수당? 없다.

위에서도 이야기 했지만 중간에 들어 가려면 엄청난 금전적 손실이 온다.

이것이 몸이 아파도 정말로 급한일이 아니라면 그냥 일을한다.~

어쩔수 없이...

이것이 택시기사의 현실이다.

일반 직장이야... 무노동 무임금~

한달간 일을 안했다고 보면 받을 돈이 없다..

허나 택시기사는?????

한달간 일을 안했다면 받을돈이 없는것은 당연.... 빚을 지게 된다.

왜? 입금을 못햇으니까.

..............................................................................

글 쓰다 보니 넋두리가 되어 버렸다. 첫 포스팅인데.~~~ 힝.
지우고 다시쓸까? 아니다. 뒤죽박죽이라도 내 글인걸.~~

---------------------------------------------------------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