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피부

휴가후 피부트러블 해결은? 이달 중순 올림픽 응원도 할 겸 중국 베이징으로 늦은 휴가를 다녀온 직장인 이모양(28세)은 회사에 복귀함과 동시에 피부과에서 진료를 받았다. 강렬한 햇볕과 높은 온도로 인해 얼굴은 물론 팔과 다리 모두 붉게 달아올라 화장은커녕 옷자락만 닿아도 따갑고 피부가 벗겨지는 후유증으로 고생하고 있기 때문이다. 휴가가 끝난 이맘때면 특히 피부과로 사람들이 몰리는 이유는 무엇일까? 바로 이모양처럼 평소에는 사무실에만 있다 가 휴가 기간 동안 뜨거운 햇볕을 쬐는 등 평소보다 더 많은 자극을 받아 피부는 물론 머리카락까지 심하게 상하기 때문이다. 특히 여름에 가장 심한 자외선의 경우 기미, 주근깨, 잡티 등의 색소질환은 물론 화상의 원인이 되므로 자외선 차단제를 꼼꼼하게 바르는 등의 주의가 필요하지만 귀찮다는 이유로,.. 더보기
뜨거운여름, 우리아이 피부보호... 햇빛알레르기, 본인에 맞는 진단·치료방법 중요 가족의 몸 상태가 날씨를 말해줄 때가 있다 . 요즘 같은 장마철이면 어김없이 무릎과 어깨를 부여잡고 고통스러워하시는 부모님의 한숨소리가 들리기 때문이다. 특히 날씨의 변화와 함께 계절이 바뀔 때마다 생기는 증상 중 하나가 해마다 잊지 않고 가족들의 몸을 가렵게 만드는 여름 알레르기다. 이는 허리를 중심으로 엉덩이나 종아리에 붉은 점 하나로 퍼지는 알레르기로 올해도 어김없이 삼복더위에 우리 아이에게 찾아와 한창 뛰어놀 아이들을 집안에 묶어두는 심술을 부리기도 한다. ◇ 원인 vs 비원인 '햇빛 알레르기' 여름철만 되면 발생하는 햇빛알레르기는 활동성이 강한 어린 아이들에게는 매우 심각한 정신적 피폐까지 불러와 문제가 되고 있다. 여름철에는 노출이 심해지고 태양광.. 더보기
휴가철 자외선 노출로 인한 "기미" 조심해야.. 자외선, 백옥같은 피부에 기미 만들어 겨우내 고생할 수도 직장인 안미옥 씨(가명·27세)는 얼마 남지 않은 여름휴가만 생각하면 ‘룰루랄라’, 마음은 벌써 산과 바다를 향해 달려가고 있다 . 하지만 강렬한 자외선을 견뎌내야 하는 피부만 생각하면 이내 마음이 무거워진다. 자외선은 기미·주근깨 등 각종 피부 질환을 일으키며 이 같은 피부질환은 치료도 쉽지 않아 짧은 휴가 기간 만끽했던 즐거움의 대가를 가을·겨우내 치러야 하기 때문. 작년 여름철에 생긴 기미를 채 치료하지 못한 안 씨는 올 여름 휴가로 인해 기미가 더욱 짙어지지는 않을지 걱정이 태산이다. ◇자외선으로 인한 ‘기미 발생 주의보’ 6월부터는 자외선 지수가 ‘매우 강함’으로 관측되는 날이 늘어난다. ‘매우 강함’이란 일반적으로 20분가량 피부를 태양.. 더보기
다가오는 휴가철, '그에게 들키고 싶지 않는 것' 다가오는 휴가철, '그에게 들키고 싶지 않는 것' 평소 꼭꼭 숨겨뒀던 내 비밀들, 들키고 싶지 않아~ 바야흐로 여름휴가철이다. 지금쯤 연인들은 휴가철에 무엇을 할까 행복한 고민을 하며 시간을 보내기에 한창이다. 하지만 무작정 행복한 고민에만 빠질 수 없는 사람들이 있으니 바로 '여자'라는 이름을 가진 사람들이다. 그녀들은 왜, 그토록 남자친구와 행복에 빠져 고민할 틈도 없을 이 시기에 무엇이 그들을 괴롭히는 것일까. ◇ 행복에 빠진 그녀, 그만큼 쌓여가는 '행복한 고민?' 평소 화장을 한 듯, 안한 듯 투명화장을 하고 다닌 많은 여성들은 지금 이맘때 가장 큰 고민이 있다 . 그것은 바로 남자친구와의 여행에서 어떻게 하면 평소와 다를 바 없는 모습을 보여줄 것인가가 그것이다. 항상 예쁜이로 칭송받던 그녀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