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생활/요모조모

딸아이의 만찬을 마치고...

반응형

초3 딸아이 학교에서 돌아오며 1차 감동을 준 "어버이 날 스토리(http://zzangku.tistory.com/208)" 전해 드렸는데 와이프 퇴근하면서 2부의 감동 스토리가 벌어집니다.

학교에서 돌아와 분주하게 어버이날 행사(?)를 준비하던 딸...
생각도 못했는데 청소기로 집안청소까지 싹 해 놓고 엄마 퇴근전에 해야 한다고 피자까지 시켜놓더군요.

준비 끝!   엄마만 오면.........

엄마 들어오니 준비한 곳 근처에는 오지도 못하게 하더니 드디어 입장의 시간이 되었습니다.
준비해 놓은 것을 본 와이프 눈물 글썽이기 시작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행사가 시작되자 준비해놓은 편지를 꺼내어 읽기 시작합니다.


"어버이날"

어버이날 좋은날 아주 좋은날~
나도좋고 너도좋고 부모님도 좋고 ♡
사랑해요 ♥ =

고마워요
나는 잘해준거 하나 없지만
부모님은 해준게 많지요.
나는 오늘만큼은 잘해줄꺼야 ♥
고마워요 사랑해요

당신을 어버이날과 부모님이라 사~랑해요.

감~사해요

고~마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편지 낭독이 끝이나고 고마운 부모님께 목걸이 증정식이 이어집니다.
와이프와 제 꼴이 말이 아니기에 세상에서 가장 비싼 수제 목걸이 사진만 첨부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정도면 제대로 준비한거 맞죠?
맞나게 딸아이가 준비한 피자와 과자를 먹고 (과일은 딸이이가 깍기 힘들꺼 같아 제가 깍았네요)

엄마와 아빠에게 따로 쓴 편지가 한통이 더 있더군요.

" 아빠에게 "

아빠 사랑해
내가 사랑해
어버이날 만큼은 더욱더 ♥
아빠 사랑해
어버이날 축하해

             -예림올림-

정말 기분이 좋아서 언능 블로깅해야지 하고 컴퓨터 방으로 오려는데 따라온 딸아이......
한가지가 더 남았답니다.~~~
.
.
뭘까요??
.
.
.
.
.
.
.
.
.
.
.
.
.
.
대미의 장식~~~~~~~~~~ "안마"로 마무리를 지어주더군요.~~~~~~~~~
.
.
가만히 계산해 보니 엄청난 금액을 저희 부부를 위해 투자를 했더군요.

카네이션 5,000 X 2 = 10,000
피자                       13,000
과자                         5,000
풍선                         1,000

초등학교 3학년 딸아이에겐 너무 큰 과소비(?)지만 어버이날 부모를 위해 쓰고싶은 용돈 안쓰고 모아 만찬을 베풀어준 딸아이가 너무나도 이쁩니다.

난 평~~~~~~~생~~~~~~~  팔불출 아빠로 살라요~~~!!!!

[첫번째 감동의 글]
2008/05/08 - [일상생활/요모조모] - 딸아이가 전해준 감동

반응형

'일상생활 > 요모조모' 카테고리의 다른 글

데이터를 모두 날려버렸습니다.  (16) 2008.05.12
바쳐야 한다.  (6) 2008.05.10
딸아이의 만찬을 마치고...  (18) 2008.05.08
딸아이가 전해준 감동  (12) 2008.05.08
5월8일자 또하나의 희소식...  (8) 2008.05.08
사진?  (18) 2008.05.06